"남편이 퉁퉁 부은 눈으로 집에 오더니 엉엉 울었습니다"···어제(19일)자 별이 올린 인스타 글

인사이트Instagram 'quanhaha79'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가수 별이 일명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장문의 글로 응원했다.


지난 19일 하하의 아내 별은 인스타그램에 '민식이법'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와 함께 장문의 메시지를 올렸다.


별은 "어느 날 남편이 퉁퉁 부은 눈으로 집에 들어왔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별이 놀라서 하하에게 "어디서 이렇게 울고 왔냐"고 물었더니 하하는 그날 녹화 방송에서 만난 민식이 부모님 이야기를 별에게 들려줬다.


인사이트Instagram 'quanhaha79'


하하는 별을 꼭 안으며 자기 자식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니 너무 두렵고 숨이 탁 막혔음을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출연했다.


지난 9월 11일 故 김민식 군은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Instagram 'sweetstar0001'


이후 공론화된 일명 '민식이법'은 스쿨존 내 신호등,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아이콘택트' 출연진인 하하는 녹화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민식이법' 입법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촉구한 바 있다.


누리꾼은 "지지합니다", "아이의 부모로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 등 별의 글에 공감하며 '민식이법'을 지지하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quanhaha79'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어느날 남편이 퉁퉁부은눈으로 집에들어왔습니다. 다 큰 어른이 어디서 이렇게 울고왔나 놀라서 물었더니. 그날 녹화한 방송에서 만난 민식이 부모님 이야길 들려주더군요.. 저를 꼭 안으며. 자기는 너무 두렵다고.. 드림이.소울이.송이에게도 일어날수 있는일이라 생각하니 숨이 탁 막히더라고. 이렇게 소중한 아이들을 눈앞에서 지켜주지못할까봐 겁이난다고.. . 아..듣기만해도 미칠것같이 마음이 아픈데. 그분들의 아픔은.. 어떤것일지..상상조차 못하겠어서 우리 부부는 그날밤. 그렇게 한동안을 둘이서 같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 남의일이라 생각지 말아주세요. 민식이 어머니는 아직도 식사조차 제대로 하시질 못한다고해요.. 왜 안그렇겠어요.. 어른들이 해줄수있는일이..이렇게도 없다는게 말이 안됩니다.아이를 키우시는 부모님이라면 꼭. 아니.그렇지않더라도 도와주세요. 지금 벌써 많은분들이 청원에 동참해주고 계신다고합니다. 더 널리 퍼뜨려주시고. 소중한 우리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켜줄수 있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어보아요.! . #청와대국민청원 #해인이법 #한음이법 #제2하준이법 #민식이법 #여러분함께해주세요 #많은동참부탁드려요

☆뵬☆(@sweetstar0001)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