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전 남자친구라 주장한 BJ "악플로 징징댈거면 연예인 안 안했으면 좋겠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자신이 故 설리의 남자친구라 주장한 한 유튜버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6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故 설리의 죽음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했던 한 유튜버 A씨를 만났다.


그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설리 남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된 바 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저는 현재 설리 남자친구는 아니고 전 남자친구였다. 설리야 잘 가라. 그곳에선 행복해야 해, 알겠지? 널 평생 잊지 못해. 설리야"라고 말했다.


당시 누리꾼들은 그의 영상에 "고인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분개했다.


A씨는 방송에서 해당 영상을 올린 것에 대해 "설리 씨를 비방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없었다"면서 "그 영상은 추모 목적의 영상이었다. 다만 추모 영상을 올릴 때 남들과 조금 다르게 해볼까 생각해 올렸다. 이렇게 논란이 커질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어 그는 "악성댓글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은게 있다"면서 "연예인들이 악성댓글로 상처받는 것은 좀 아니라고 본다. 연예인으로선 감내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제작진이 "설리 씨의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의 영향이 없다고 보는가?"라고 묻자 그는 "설리 씨가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진 않았다. 징징대고 그러실 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의 발언은 방송 직후 온라인상에서 많은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