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당일 아침 '대전·세종·광주'에는 눈 내릴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 14일 아침, 대전과 세종, 광주에 눈이 내릴 수도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4일 대전과 세종·광주전남 지역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으며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기습한파가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크다.


지난 10일 기상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점차 떨어지겠다"며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2~7도가량 크게 낮겠다"고 밝혔다.


또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밤사이 비나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해 수능일이었던 11월 15일에는 전국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였는데 올해에는 기습 추위가 예고된 것이다.


자칫 눈이 많이 온다면 교통 정체가 일어날 수 있고, 급하게 차량·오토바이로 이동할 때 사고가 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 등 중부지방 역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기온이 내려가고 한파 특보가 발효될 수도 있다.


수능 날 갑작스레 닥치는 한파에 기상청 관계자는 "추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 기온이 5~10도 가량 더 떨어질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한편 날씨 누리 및 모바일 웹 첫 화면에서 시험장 이름(학교명)으로 날씨 조회가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