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48억' 빚 대부분 청산해 자유로워진 이상민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방송인 이상민이 48억원의 빚을 대부분 청산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영철의 파워 FM'에는 이상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올해부터 재정 상태가 나아졌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영철은 "통장을 새로 만들 수 있느냐"고 질문했고 이상민은 "이제 제한 은행이 없다. 통장 만들 수 있다. 통장을 새로 파지는 않았고 그전에 쓰던 은행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Instagram 'powerfm1077'


김영철이 목표를 묻자 이상민은 "몇 년째 같은 목표다. 늘 지금처럼만 가고 싶다. 그냥 사는 거다. 변함없이 사는 게 더 힘들더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더 건방져지지도 않고 급해지지도 않고 욕심내지도 않고 더 무언가를 바라지도 않고 지금처럼만 유지하고 싶다"고 다짐을 밝혔다.


이 같은 소식에 그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이상민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 팬들이 가장 걱정된다"고 했고 김영철은 "나쁜 소식이 아니다. 좋은 소식이다"라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이상민은 과거 사업 실패로 약 48억원의 빚을 지고 신용불량자로 생활해야 했다.


이후 그는 활발한 방송 활동을 통해 채무를 갚고 있다고 그동안 언급해온 바 있다.


인사이트tvN '20세기 소년 탐구생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