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1일) '빼빼로' 대신 길쭉한 떡 잔뜩 들어간 '떡볶이' 먹으러 가는 시민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빼빼로데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커플, 썸남썸녀들을 위한 날이 되었던 11월 11일.


이제 11월 11일이 또 다른 이름을 서서히 되찾는 모양새다.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가 이어지며 롯데 빼빼로를 주축으로 했던 빼빼로데이의 아성이 무너지고 있기 때문이다.


빼빼로데이는 숫자 '1'이 길쭉한 과자인 빼빼로를 닮아 생긴 날로, '데이(Day) 마케팅'의 대표 격에 속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매년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이기 전에 농업인의 날이다.


'흙 토'(土)를 파자한 '십일'(十一)이 겹치는 11월 11일로 지정됐으며 '농민은 흙을 벗 삼아 흙과 살다 흙으로 돌아간다'는 농업 철학을 되새기는 하루다.


농업인에 대한 고마움을 느끼고 쌀 소비 촉진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가래떡데이'라는 이름도 붙여졌다.


이에 소비자들은 올해에는 빼빼로 대신 떡이 잔뜩 들어간 떡볶이를 찾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년 공격적인 빼빼로데이 마케팅을 펼쳐왔던 편의점들도 올해는 한발 물러서서 소비자들의 반응에 맞추고 있다.


반면, 떡볶이를 필두로 농산물 시장은 활기를 띠고 있다.


한 소비자는 "오늘 가래떡데이라고 해서 친구들과 떡볶이를 먹으러 갈 계획"이라며 "그동안 다소 부담스러웠던 빼빼로데이보다 취지도 좋다"고 말했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다른 소비자 역시 "애초부터 롯데그룹만 배불리는 빼빼로데이를 챙겨본 적이 없다"라며 "그 돈으로 우리 쌀 소비에 힘쓰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이대로라면 올해를 시작으로 11월 11일이 당연하게 '가래떡데이'로 불리는 날도 머지않은 듯싶다.


해마다 빼빼로데이에 묻혔던 농업인의 날, 오늘은 농민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빼빼로 대신 매콤달콤한 '떡볶이'를 먹으러 가보는 건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