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농사지은 '야채 먹방'으로 막례쓰 위협하는 시골 '할머니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쫑구형'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유튜브가 매력적인 건 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이웃집 오빠, 아저씨, 할머니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이는 거침없는 입담과 푸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할머니·할아버지들이 유튜브 대세로 떠오른 까닭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시골에 사시는 할머니와 같은 모습으로 누리꾼들이 배꼽 잡게 만든 신흥 유튜버가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쫑구형'에는 직접 농사를 지어 키워낸 농작물로 ASMR 먹방을 시도한 순자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쫑구형'


아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모습을 드러낸 순자씨는 이날 영상에서 직접 키운 자색무, 하늘마, 늙은 오이, 가지, 청양고추 등을 늘어놓고 ASMR 먹방을 찍었다. 


제대로 된 방송 장비 대신 검은 이어폰 마이크를 테이프로 턱 아래에 고정한 순자씨는 발음이 익숙하지 않은 'AS에알(ASMR)'을 연발하며 먹방을 시작했다. 


"오늘은 내가 농사지은 거로 할 거야. AS에알"이라며 차근차근 멘트를 시작한 순자씨는 멀리서 들어오는 '꼬끼오'라는 닭 소리에 "아 저 닭 새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과도와 자색무를 집어 든 순자씨는 "자주색 무. 내가 농사지은 거. 무야 무"라며 큰 무를 한 입 크게 베어 물어 아삭아삭 씹히는 소리를 전해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쫑구형'


먹방이 이어지는 중간중간 계속해서 방송을 방해하는 닭의 울음소리에 "저거 죽여버릴까?"라는 끔찍한(?) 발언을 이은 순자씨는 청양고추를 베어 물었다가 시청자들을 배꼽 잡게 했다. 


싱싱한 청양고추의 톡 쏘는 매운맛을 견디지 못하고 허공을 향해 내뱉으며 "아 XX 매워"라고 말한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쫑구형'


이 모습에 누리꾼들은 "고추 뿜자마자 저도 뿜었습니다", "구수미 넘침", "어머님 너무 귀여우셔서 끝까지 응원할게요"라며 찬사를 보냈다. 


순자씨의 아들이자 유튜브 채널 운영자인 쫑구형은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재밌는 영상 많이 올릴게요"라고 말해 누리꾼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순자씨의 푸근한 모습을 영상을 통해 함께 확인해보자. 


YouTube '쫑구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