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뽕,돼지.." 매일 쏟아지는 악플 테러에 고통 호소한 강아랑 기상캐스터

인사이트Instagram 'wx_love'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물오른 미모와 능숙한 진행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BS 강아랑 기상캐스터가 자신을 향한 악플을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일부 몰상식한 누리꾼들은 그의 SNS에 "엉덩이 뽕 좀 넣지 말아라", "돼지같이 생겼다" 등 외모 비하 댓글을 달며 인신공격을 서슴지 않았다.


최근 강아랑 캐스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간 자신을 비난한 '악플러'들의 악성 댓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악플러들은 "가슴이나 엉덩이 너무 과하게 넣어 극혐이다", "엉덩이 뽕 좀 넣지 마라 기상캐스터가 엉덩이 뽕이 왜 필요하나", "하나도 안 이쁨. 돼지같이 생김"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wx_love'


어떠한 근거도, 뚜렷한 이유도 없이 외모 비하와 인격 모욕적인 댓글을 아무렇게나 퍼부은 것이다.


이에 강 캐스터는 "저 괴롭히지 마세요. 그런 것 해본 적이 없는데 제발 그만 좀 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자신을 '돼지'라고 표현한 악플에 그는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을 덧붙이기도 했다.


강 캐스터는 이와 같은 게시물을 최근 연이어 올렸는데, 이에 누리꾼들은 그를 걱정, 응원하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전 KBS 강릉방송국 아나운서로 현재 KBS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Instagram 'wx_lov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