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 천천히 건넌다는 이유로 택시기사에게 무차별 폭행당한 20대 여성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대 여성이 '천천히 걸었다'는 이유로 대낮 도심 한복판에서 택시기사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지난 6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달 24일 광주광역시 봉선동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이날 낮 2시께 여성 A(25) 씨가 횡단보도를 건너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달려오던 택시가 도로 가운데 서더니 경적을 울렸다.


경적 소리에 A씨가 멈춰서자 택시기사 B(66) 씨가 차에서 내려 다짜고짜 폭행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택시기사 B씨는 필사적으로 뒷걸음질 치는 A씨를 쫓아가 약 1분간 폭행을 이어갔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우회전을 하려는데 A씨가 횡단보도를 천천히 건너 화가 나서 때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폭행이 발생한 곳은 도로교통법상 자동차가 일단 멈춰야 하는 횡단보도였으며 스쿨존이기도 한 도로였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A씨는 얼굴이 붓고 입술과 입안에 피가 나는 등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충격을 호소하고 있다고 한다.


A씨의 어머니는 "(정신과에 갔더니) 애가 지금 우울하고 뇌가 기쁨이 없고 (충격에) 머리가, 뇌가 멈춰 있다"고 MBC 측에 울분을 토했다.


한편 광주 남부경찰서는 택시기사 B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Naver TV 'M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