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다리라 못 넘어가겠어요" 공놀이하다가 '수치플' 당한 아기 웰시코기

인사이트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사랑스러운 아기 웰시코기 '쿠퍼'가 공놀이를 하다가 굴욕을 당했다.


최근 쿠퍼의 인스타그램에는 집안에서 공놀이 삼매경에 빠진 쿠퍼가 식탁의 작은 바에 걸려 낑낑대는 모습이 올라왔다.


공을 쫓다가 뒷다리가 식탁 다리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게 된 쿠퍼는 처음에는 어떻게든 스스로 위기에서 빠져나오려 노력한다.


짧은 다리로 열심히 점프를 하기도 하고, 버둥거려보지만 결국 공도 잃고 장애물을 건너 지도 못하는 쿠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결국 쿠퍼는 애처로운 눈빛으로 주인에게 S.O.S를 청한다.


그 눈빛이 마치 "저 좀 도와주세요 주인님. 근데 저 다리 짧아서 이러고 있는 건 아닙니다. 진짜예요"하고 외치는 것만 같아 미소를 자아낸다.


쿠퍼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며 짧지만 강렬한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자.


한편 펨브로크 웰시 코기는 기민하고 활동적인 견종으로 움직임이 많고 힘이 넘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에 사는 웰시코기는 대부분 펨브로크 종이다.


인사이트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bt One of his cutest moment (long ver)

Cooper(@cooper___the___corgi)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