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딸' 입양 후 화목한 가족 사진 공개한 진태현♥박시은 부부

인사이트Instagram 'taihyun_zin'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진태현과 박시은이 대학생 딸을 입양하고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5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진태현과 박시은은 얼마 전 입양한 딸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세 사람은 나란히 붙어 서며 사진으로만 봐도 화목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ihyun_zin'


진태현은 사진을 올리며 "몇 주 전 우리 딸은 엄마, 아빠가 다니는 교회에서 세례를 받았다"며 "어려운 이웃들을 돌볼 줄 아는 딸이 됐으면 아주 좋겠다"고 전했다.


그는 "기독교인, 종교인이 아닌 나보다 남이 먼저인, 배려가 넘치고 사랑이 많은 예수님 닮아가는 진짜 크리스찬. 그런 딸이 되길"이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달 28일 진태현과 박시은은 20대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는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보육원에서 딸을 처음 만나 인연을 맺어오다가 딸이 대학생이 되자 입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누리꾼은 "정말 멋진 가족이다", "예쁜 마음이 닮아서인지 세 사람이 닮았다"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taihyun_z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