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4기'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복용 후 호전됐다"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폐암 4기 선고를 받은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강아지 구충제를 이용한 치료 근황을 전했다.


28일 김철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병원을 방문한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김철민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원자력병원 방사선 치료 17차 하러 왔습니다"라며 "펜벤다졸 4주 차 복용. 통증이 반으로 줄었고 혈액검사 정상으로 나옴"이라고 했다.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먹은 지 4주 만에 통증이 완화되는 등의 효과를 봤다는 것이다.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앞서 김철민은 자신의 SNS에 펜벤다졸을 이용한 치료법에 도전하겠다고 밝히며 이목을 끈 바 있다.


이는 미국의 한 폐암 말기 환자가 강아지 구충제를 먹은 뒤 치료됐다 주장에 근거한 것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며 "특히 말기 암 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철민은 펜벤다졸을 복용한 지 4주만에 효과를 봤기에 그의 병세가 앞으로도 꾸준한 호전을 보일지 주목된다.


한편 지난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후 모창가수 고(故) 너훈아(김갑순)의 친동생으로 이름을 알린 김철민은 최근 폐암 4기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