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흑화'한 모습으로 아미들 난리 나게 만든 어제(26일)자 방탄소년단 뷔

인사이트Twitter '_nuna_V'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방탄소년단 뷔가 격이 다른 섹시한 모습으로 아미의 심장을 저격했다.


지난 26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단독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이 개최됐다.


오랜만에 한국 팬들과 마주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화려한 퍼포먼스로 잠실 운동장을 함성으로 가득 메웠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무대에서 멤버 뷔는 색다른 모습으로 현장에 모인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V LIVE 'BTS'


형형색색의 헤어 컬러를 선보였던 뷔는 흑발로 염색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치명적인 분위기를 발산했다.


뷔는 자신의 솔로곡 '싱귤래리티'(Singularity)로 무대에 올라 넓은 무대를 자신만의 존재감으로 가득 채웠다.


까마귀를 연상시키는 검은색 퍼 재킷을 입고 등장한 뷔는 이마저도 완벽히 소화하며 'CG 뷔'의 명성을 증명했다.


인사이트Twitter '_nuna_V'


뷔의 퇴폐적인 분위기와 나른한 몸짓을 보고 있자니 고전 명작 속 '귀공자'를 보는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무의 무대를 접한 팬들은 "사람이 4분 동안 숨을 참을 수 있다는 걸 이번 기회에 알았습니다", "갭신갭왕이라는 말이 딱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뷔가 속한 방탄소년단은 오늘(27일), 오는 29일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 셀프 더 파이널'을 이어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_nuna_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