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가 어마어마하게 들어있어 절로 소주가 생각나는 시원+칼칼 '조개 칼국수'

인사이트Instagram 'photo.2848'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와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절실하게 생각나는 요즘이다.


그중에서도 '조개탕'은 개운하고 맑은 국물로 몸속까지 따뜻하게 만들어줘 많은 이들이 찾곤 한다.


그런데 이런 조개탕이 쫄깃한 칼국수와 만나 역대급 맛을 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전 동구에 위치한 '오씨칼국수'의 메뉴 '물총'으로, 국물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조개가 가득 들어간 게 특징이다.


이 메뉴는 싱싱한 조개가 깔끔한 맛을 내고, 송송 썰린 청양고추가 얼큰함을 선사해 한 입 맛보면 절로 '시원하다'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


인사이트Instagram 'suk_nss'


또한 쫄깃한 조개의 식감과 아삭한 야채의 조합은 쓰디쓴 소주도 술술 들어가게 만든다.


이제 국물맛을 어느 정도 봤다면 반드시 여기에 칼국수를 반드시 넣어줘야 한다.


국물이 적당히 밴 칼국수를 김치와 함께 호로록 먹으면 칼칼한 매력에 빠져나올 수가 없을 것이다.


줄 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가 하늘을 치솟는 조개 칼국수는 1만 2천원으로 2~3인이 함께 먹을 수 있다.


꽉 막힌 듯 답답했던 속을 뻥 뚫고 싶다면 지금 바로 조개 칼국수를 들이켜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photo.2848'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n___nij'


인사이트Instagram 'at_that_time_in_happines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