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연예인 악플 방지하기 위해 연예 뉴스에 댓글 폐지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카카오가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를 폐지하기로 했다.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한 가운데, 연예인들을 향한 악플의 심각성이 다시금 대두되자 이 같은 참사의 재발을 막기 위한 대응책으로 해석된다.


카카오는 25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와 검색 서비스에 대한 개편 방향을 발표했다. 가장 주목할만한 개편은 연예 섹션 뉴스 댓글 잠정 폐지다.


카카오는 연예 섹션 뉴스가 다른 섹션 뉴스보다 인물 자체를 조명하는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봤다.


인사이트여민수 카카오 대표 / 뉴스 1


댓글도 마찬가지로 연예 뉴스에서 개인에 대한 악플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최근 안타까운 사건(가수 설리 자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연예뉴스의 댓글을 먼저 잠정 폐지하고 그 이후에는 이용자들의 반응을 보고 순차적 개선을 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


또 연내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기존에는 검색창에 A라는 사람 이름을 검색하면 'A의 딸', 'A 아내', 'A 사퇴' 등 관련된 검색어가 자동으로 뜨게 했는데 이런 기능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논란이 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카카오톡에서의 # 탭에서 보여지는 실검 서비스를 이날 오후 1시부터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단 다음 포털의 실검 서비스는 유지한다. 


또 카카오는 뉴스 서비스의 개편도 고려하고 있다.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고,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