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조업하다 한국 해경에 적발되니 '도끼' 던지며 위협한 중국 어부

인사이트태안 해양경찰서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세계 제2의 경제대국을 자처하는 중국의 어부들은 틈만 나면 대한민국 경제수역을 침범해 물고기들을 싹쓸이해간다.


이러한 일은 예나 지금이나 빈번한데, 어제도 이런 일이 벌어졌다. 어제의 중국 어부는 국제법을 어긴 것도 모자라 사람까지 죽이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충남 태안군 앞바다를 지키는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는 중국 석도 선적 요장어 55200호 등 40톤급 저인망 중국어선 2척이 우리 측 어업협정선을 1.5마일(약 2.4km)을 침범해 불법 조업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태안해경은 이 2척의 중국어선을 대한민국 경제수역어업주권법 위반 등의 혐의로 나포했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어제(19일) 오후 3시 45분쯤 중국 어선 14척이 대한민국 경제수역에서 불법 어업을 하고 있다 대형 경비함정 1507함에 발견됐다.


우리 해경은 즉각 조치했고, 이 가운데 2척을 나포했다. 인근에도 또 불법 어업을 하던 어선까지 포함 총 40척을 어업협정선 밖으로 퇴거시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搜狐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유독 한 어선이 태안해경의 조치를 이행하지 않으려 했다. 태안해경의 조치에 응하지 않고 도주하던 요장어 55200호는 우리 해경에 손도끼와 쇠고랑을 내려찍으며 던졌다.


만약 이를 맞았다면 충분히 목숨이 위험할 수 있는 정도였다.


해경은 이들을 모두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해경 측은 중국어선 2척 선원들을 국내법으로 사법처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최근 서해상에서는 하루 평균 200척 이상의 중국 어선이 나타나 불법 어업을 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해경은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