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탈 거니까 연락하지마, 광고도 필요없어"···'도깨비' 후 공유가 2년이나 활동 쉰 이유

인사이트tvN '도깨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공유가 '도깨비' 이후 한동안 휴식기를 가진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8일 공유는 SBS funE와의 인터뷰에서 2년간의 공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17년 공유는 tvN '도깨비'를 통해 최정상급 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이후 긴 휴식에 들어갔다.


인터뷰에서 공유는 "'도깨비'가 끝난 후 소속사 대표에게 '아무도 날 몰라보는 곳으로 떠날 거야', '잠수 탈 거니까 연락하지 마. 광고고 뭐고 다 필요 없어'라고 선언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인사이트tvN '도깨비'


이어 그는 "내가 정말로 하고 싶었던 건 특별한 게 아니었다"며 "소소한 생활을 즐겼다"고 설명했다.


공유는 "반백수처럼 생활하면서 때 되면 밥 먹고, 운동하고 싶으면 헬스장 가고, 영화 보고 싶으면 잠을 줄여서라도 새벽 1~2시에 보러 가고 그렇게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휴식을 취하며 테니스, 낚시 등 새로운 취미에도 입문했다고 전하며 "영화 '82년생 김지영' 홍보 활동이 끝나면 또 낚시를 갈 생각"이라고 웃어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매니지먼트 숲


한편 오는 23일 개봉하는 '82년생 김지영'에서 공유는 주인공 김지영(정유미 분)의 남편이자 보편적인 가장인 대현 역할을 맡았다.


또한 최근에는 복제인간을 소재로 다룬 영화 '서복' 촬영을 끝마쳤다.


공유는 "두 작품을 마쳤다고 해서 또다시 쉬려는 건 아니다. 그전에 충분히 쉬며 에너지를 채웠기 때문에 계속해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예고했다.


인사이트매니지먼트 숲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