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비보에 드라마 '촬영 중단'하고 바로 한국 입국한 빅토리아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에프엑스 빅토리아가 전 멤버 설리의 비보에 급히 한국으로 향했다.


1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연예는 빅토리아가 설리의 사망 소식을 접한 뒤 한국으로 출국했다고 보도했다.


시나연예에 따르면 빅토리아는 지난 15일(현지 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드라마 촬영을 중단하고 한국 입국 비자 신청을 위해 베이징을 방문, 같은 날 오후 한국으로 출국했다.


이 같은 소식은 빅토리아가 탑승한 여객기 승무원의 SNS에 목격담을 게재하며 대중에게 알려진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victoria02_02'


해당 게시자는 "빅토리아가 매우 슬퍼보였고 짐도 잊고 내릴 정도였다"며 그의 상태를 짐작케 했다.


한 중국 연예계 관계자는 SNS에 "빅토리아가 설리의 비보에 슬퍼하여 촬영을 계속하기 힘들었다"고 게재하기도 했다.


빅토리아와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로 함께 가요계에 등장해 큰 인기를 모았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던 중 2014년 설리는 악플과 루머에 연예 활동을 중단, 다음해 팀을 탈퇴하고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


중국인 빅토리아는 현재 고향에서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빅토리아 외에 에프엑스 엠버와 루나도 설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스케줄을 연기하거나 취소했다.


인사이트JTBC2 '악플의 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