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전처 살해 협박'으로 피소

'어벤져스' 호크아이로 큰 사랑을 받고있는 배우 제레미 레너가 전처를 살해하겠다 협박한 혐의로 피소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가 전처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TMZ 등에 따르면 배우 제레미 레너는 최근 전 부인 소니 파체코를 살해 협박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니 파체코는 "제레미 레너가 지난해 11월 술과 코카인에 취해서 나를 죽이겠다고 위협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제레미 레너가 딸의 침실에 들어와 총을 입에 넣고 위협하고, 천장을 향해 총을 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영화 '어벤져스'


소니 파체코는 제레미 레너가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아내를 죽여야겠다. 그녀가 사라지길 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실을 폭로하며 소니 파체코는 자녀에 대해 공동 양육권이 아닌 단독 양육권으로 변경하길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제레미 레너 측은 "악의적 거짓말"이라며 "제레미의 주된 관심사는 딸의 행복이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이어 "이는 법원이 결정할 문제지만, 소니의 주장은 어떤 목표를 위해 각색된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제레미 레너와 소니 파체코는 지난 2013년 딸을 얻은 후 2014년 결혼했으나, 10개월 만에 파경을 맞이했다.


두 사람은 이혼 후 딸에 대한 양육권을 나눠 가졌으며, 제레미 레너는 지난해 딸의 양육비를 주지 않은 혐의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