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 마음에 안 들어 자존감 떨어졌다" 밝힌 '남신' 지창욱의 빛나는 근황

인사이트글로리어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지창욱이 물오른 비주얼로 여심을 홀리고 있다.


지창욱은 현재 방영 중인 tvN '날 녹여주오'에서 '냉동인간'인 마동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군 전역 후에 복귀한 첫 작품에서 지창욱은 여전히 훈훈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최근 지창욱의 소속사 측이 공개한 드라마 비하인드 사진에서도 지창욱은 물오른 비주얼을 드러냈다.


인사이트글로리어스


깔끔하고 단정한 패션을 주로 소화하는 지창욱은 어느 각도에서 봐도 눈부신 미모를 자랑했다.


지창욱의 뚜렷한 이목구비는 조각상을 연상케 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눈썹까지 내려오는 그의 앞머리는 훈훈하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여심을 설레게 했다.


인사이트글로리어스


앞서 지창욱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외모가 마음에 안 들어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다"고 한 바 있다.


그러나 그의 말과 달리 지창욱은 여전히 완벽하다.


이에 누리꾼은 "역대급 망언이다", "얼굴 마음에 안 들면 나랑 바꿔달라"라며 부러움이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창욱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tvN '날 녹여주오'에서 배우 원진아와 함께 달달한 로맨스를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글로리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