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힘들어 혼잣말로 욕한 '9살 원생' 바닥에 내동댕이치며 '폭행'한 태권도 사범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20대 태권도 사범이 9살 원생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용인의 한 태권도장 사범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A씨는 자신이 일하는 용인 태권도장에서 강도 높은 수업을 잘 따라가지 못하고 힘들어하던 9살 원생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입수해 공개한 CCTV 영상에는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겼다.


인사이트YTN


해당 영상에서 A씨는 9살 원생을 들어올리고는 수차례 바닥으로 내동댕이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이유는 원생이 혼잣말로 욕설을 했기 때문이었다. 실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자꾸 욕설해서 그만하게 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를 경찰에 신고한 학부모는 "영상을 보면 아이가 품새연습을 사범이 계속 시키고 있는데 힘들어하는 장면이 나온다"라며 "그리고 나서는 아이를 자기 발로 쓰러뜨렸다. 발로 차서"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이가 쓰러지자 그 상태로 애를 들고 내동댕이쳤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인사이트YTN


해당 사건과 관련해 현재 9살 원생은 도장 기둥과 바닥에 머리와 얼굴 등을 들이받은 충격으로 심리치료까지 받고 있다.


사건이 알려지자 도장 측은 폭행 사실을 인정, A씨를 해고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경찰은 아동 학대 혐의로 가해 사범을 입건, 추가 폭행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