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하겐다즈

59년 동안 사랑 받고있는 하겐다즈의 비결, 클래식+고퀄리티 '스·바·초' 삼총사

인사이트하겐다즈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이스크림은 추울 때 먹어야 제맛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 탓에 아이스크림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또한 국내 대기업에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고, 벤엔제리스·헤일로탑 등 해외 유명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가 국내에 전격 진출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아이스크림의 홍수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 브랜드마다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아이스크림 브랜드가 있다.


인사이트하겐다즈


바로 하겐다즈다. 하겐다즈는 넘쳐나는 아이스크림 브랜드 중에서도 국내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의 대명사이자 선두주자로 중심을 잡고 있다.


트렌드를 반영한 획기적인 플레이버,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등 쏟아지는 신제품 홍수 속에서도 하겐다즈가 굳건히 버틸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여기에는 '비교 불가한 고퀄리티'라는 가장 큰 특징과 더불어 시즌 별로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센스를 겸비하고 있다.


인사이트하겐다즈


무엇보다도 '스·바·초(스트로베리, 바닐라, 초콜릿)'라는 클래식 제품이 두꺼운 마니아층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라 볼 수 있다.


스트로베리, 바닐라, 초콜릿 이 세 가지 제품의 가장 큰 공통점은 고품질의 크림, 우유, 설탕, 신선한 달걀(난황)만을 베이스로 사용하기 때문에 달콤함을 자랑하는 동시에 깔끔한 맛을 낸다는 것이다.


특히 하겐다즈는 베이스가 되는 크림과 우유를 고르는 방법도 차별화하고 있다.


인사이트하겐다즈


먼저 벨벳처럼 부드러우면서 입안 가득 풍부한 풍미를 내는 크림을 엄선한다. 그 후 지속적인 품질 테스트를 거친 고급 우유들 중 크림과 가장 잘 어우러지는 제품을 까다롭게 선정한다.


그다음 각 플레이버를 내기 위해서는 개별 원료만을 추가한다. 여기에도 하겐다즈만의 비결이 숨어있다.


세계 각지의 엄선된 재료만을 사용하고, 합성 향료나 색소는 일절 첨가하지 않는다는 것.


인사이트하겐다즈


공통 베이스 재료에 달콤한 딸기를 더한 것이 바로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아이스크림이다. 하겐다즈가 사용하는 딸기 원재료에 관해서는 아주 유명한 일화가 있는데, 바로 하겐다즈 창립자가 전 세계를 누비며 스스로 기준에 부합하는 수준의 완벽한 딸기를 찾기까지 무려 6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고 한다.


고객에게 프리미엄 원료만을 사용한 세계 최고의 맛을 가진 아이스크림을 선보이겠다는 하겐다즈의 철학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베이스에 딸기 대신 마다가스카르 산 프리미엄급 버번 바닐라 추출향을 더하면 하겐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된다. 이 외에 부수적인 재료나 합성향료는 단 하나도 들어가지 않아 깊고 부드러운 재료 본연의 맛을 자랑한다.


인사이트하겐다즈


하겐다즈 초콜릿 플레이버도 마찬가지다. 공통 베이스 재료에 오로지 우수한 품질의 코코아를 더해 진하고 풍미가 가득하면서도 깔끔한 달콤함을 선사한다. 프리미엄 유럽산 초콜릿의 풍미를 완벽한 비율로 더해 밸런스를 맞췄다.


그뿐만 아니라 모든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은 공기 함량이 낮다는 특징이 있다. 아이스크림 속 공기의 양은 줄이고 크림과 우유 함유량을 높여 더욱 진하고 고급스러운 맛을 냈다. 실제 소비자들이 하겐다즈 제품을 '프리미엄'이라고 느끼는 이유다.


이처럼 최상급의 맛을 향한 열정, 그리고 품질에 있어 절대 타협하지 않는 장인 정신이 오늘날의 하겐다즈를 탄생시켰다.


인사이트하겐다즈


오늘날 '명불허전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는 하겐다즈.


지난 59년 역사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독보적인 길을 걸어온 만큼, 앞으로 어떠한 센세이셔널한 신제품이 나온다 한들 하겐다즈는 최고의 자리를 뺏기지 않고 '클래식' 타이틀을 고수할 수 있지 않을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