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문자 보냈다고 또래 남학생 독서실 지하로 끌고가 집단폭행한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뉴스1, (우) 영화 '파수꾼'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성희롱 메시지 왜 보내?"


한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성적인 표현이 들어간 메시지를 보냈다가 10대 또래 학생 15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 광주 서부 경찰서는 집단폭행 등 혐의로 A(17) 양 등 10~15명을 조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남학생을 포함한 A 양 일행은 전날 오후 9시 50분부터 11시 45분까지 2시간여 동안 광주 서구의 한 독서실 지하 등에서 B(18) 군을 주먹과 각목 등으로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 군이 모바일 채팅 앱을 통해 A 양에게 성적인 표현이 들어간 메시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A 양과 A 양의 남자친구 등이 찾아와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B 군은 해당 메시지는 자신이 보낸 것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폭행을 당하던 B 군이 그 과정을 휴대전화로 녹음하려 하자 그를 독서실 인근 다른 장소로 데려가 다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 군은 폭행을 당하면서도 휴대전화로 경찰에 전화를 걸어 도와달라고 신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땐 A 양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도주한 상태였다.


폭행을 당한 B 군은 얼굴과 다리 등에 상처를 입었지만 큰 외상 없이 다음날 통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 군은 경찰 조사에서 "15명에게 폭행을 당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양과 B 군을 상대로 나머지 일행의 신원과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