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하나 보는데 광고 2개 보는 거 짜증나서 유튜브 '유료 결제' 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해도 해도 너무한 거 아냐 정말?"


30초에 한 번씩 올라오는 것도 모자라 스킵도 하지 못하게 2개씩 연달아 올라오는 광고에 신물이 난 누리꾼은 참다못해 유튜브 프리미엄 결제를 선택했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누리고 싶어서가 아닌 쏟아지는 광고를 피하고 싶어 내린 결정이었기에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짜증 나는 유튜브 광고 때문에 결국 돈 주고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사연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유튜브 보다가 광고 영상이 2개나 나오면 정말 화가 난다"며 참다못해 유료 결제 서비스를 가입했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Google Korea'


앞서 올해부터 유튜브는 광고 정책을 완전히 바꿨다. 원래 스트리밍 전에 뜨는 광고는 무조건 1개였는데, 이를 2개가 나올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바꾼 것이다. 


이에 다수 이용자는 영상 시청 전부터 피로감이 느껴진다고 입을 모으기 시작했다.


A씨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하게 하려고 광고 노출을 늘린 것 같다"면서 "돈 벌려고 하는 게 눈에 보여서 불쾌하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일반 무료 회원과 프리미엄 회원끼리 확실히 차별화를 두면서 일반 회원들에게는 광고를 반복적으로 노출시켜 반강제적으로 프리미엄 결제를 유도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실제 유튜브는 프리미엄권을 이용 중인 회원에게 일반 회원의 배에 달하는 여러 혜택을 제공한다.


프리미엄 회원은 광고를 안 봐도 될뿐더러 유튜브 자체 음원 사이트인 '유튜브 뮤직' 이용, 오프라인 다운로드 기능, 백그라운드 재생 기능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렇듯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지만 반대로 기업의 입장에서 수익을 따라가는 건 어쩔 수 없기에 이해해야 한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마케팅을 통한 수익 창출은 기업에게 당연하다는 입장과 이를 이용하는 이용자들의 입장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서로 충돌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