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자랑하는 한예슬한테 '된장찌개' 자막 달아 욕먹은 유튜브 편집자

인사이트YouTube '한예슬 i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한예슬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영상에 부적절한 자막이 나와 누리꾼들의 눈살이 찌푸려졌다.


이런 가운데 편집자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한예슬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는 "드디어 한예슬 옷장 공개?! Packing for travel"이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예슬의 드레스룸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예슬 is'


그런데 영상에서 쓰인 일부 자막이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원피스를 소개하던 한예슬은 "짧은 치마를 입을 땐 항상 속바지를 입어 달라"며 "속옷 같은 색깔 말고 검은색. 속바지가 누드톤이면 그냥 살 같지 않냐"고 전했다.


그런데 이때 자막으로 '속바지 홍보대사?', '갑자기' 등의 문구가 삽입된 뒤 코피를 터뜨리는 캐릭터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로 인해 "속바지와 코피가 터지는 게 무슨 상관이냐"며 편집자의 의도가 궁금하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한예슬이 자신이 모델이었던 명품 브랜드 제품을 선보이며 "나의 '최애'다. 언니가 또 모델이었잖아"라고 말하자 갑자기 자막에 '오늘 저녁 된장찌개?'라는 문구가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예슬 is'


신발 소개에서 한예슬이 "화이트로 포인트를 주면 예쁠 것 같다"고 말하자 '식당 아주머니 장화 느낌'이라는 문구를 삽입했다.


해당 자막을 접한 누리꾼들은 "'된장녀'를 연상하게 하는 자막 같다", "명품 들면 다 '된장녀'냐", "무시하는 것도 아니고 이해할 수 없는 자막" 등의 댓글을 달며 불쾌한 심정을 강하게 내비쳤다.


편집자를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등장할 정도였다.


논란이 커지자 편집 담당자는 이날 밤 해당 동영상 댓글을 통해 "부적절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자막과 멘트를 삭제 조치했다"며 "앞으로 더 조심하고 좋은 콘텐츠로 보답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현재(1일 오후 9시 기준) 논란이 일어난 영상은 삭제 조치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