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전·단수만은 제발"···소속사가 정산 안 해줘 '10년' 넘게 생활고 겪었던 슬리피

인사이트Instagram 'sleepysta'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가수 슬리피가 데뷔 후 겪어온 생활고를 고백했다.


23일 디스패치는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소송을 벌이고 있는 슬리피의 생활고를 전했다.


이날 공개된 메시지에서 슬리피는 소속사 관계자에게 "형님, 폰 요금만 좀 부탁드립니다", "단전만은 제발..", "엄마가 단수될까 봐 물 떠 놓고 사세요", "가스만은.. 집 쫓겨나기 전에 한두 달이라도"라고 애원했다.


차일피일 미뤄지는 정산에 결국 슬리피는 "제발 정산금 좀 주세요. 열심히 일한 돈을 왜 안 주냐고요"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슬리피와 소속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재현한 것 / 인사이트


이와 관련해 디스패치는 지난 2008년 10월 10일 체결된 슬리피와 TS와 전속 계약서를 공개했다.


공개된 계약서에 따르면 계약 기간은 7년이며 정산 비율은 1:9로 슬리피가 10%, 소속사가 90%를 갖는 것이 명시되어 있다.


연예 활동 제반 비용은 매출에서 공제됐으며, 소속사가 비용을 선지급한 뒤 매출에서 (들어간 돈을) 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계약서에 따르면 슬리피가 가져갈 수 있는 수익은 순이익의 10%에 불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슬리피와 소속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재현한 것 / 인사이트


이후 슬리피는 TS와 계약한 지 6년이 지난 시점에 단 한 번의 상여금을 받았다.


슬리피는 지난 2016년 2월 1일 계약을 5년 연장했다. 당시 계약금은 1억 2,000만원이었다.


이에 TS는 500만 원을 선지급했고, 나머지 돈은 매월 200만 원씩 나눠주는 분할로 지급할 예정이었다.


인사이트슬리피와 소속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재현한 것 / 인사이트


그러나 슬리피는 계약금을 제때 받지 못했고 수도, 전기, 가스비 등의 연체는 물론 월세까지 계속해서 밀리게 됐다.


슬리피는 "숙소의 월세와 관리비를 7개월에서 많게는 12개월까지 밀리기를 반복했다"며 "결국 매일 단수와 단전으로 불편해하다가 퇴거 조치를 당했다"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슬리피의 계약금은 계약과 동시에 지급돼야 했으나 TS는 60개월 분할 지급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불규칙적으로 입금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팬들은 그의 싸움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슬리피와 소속사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재현한 것 / 인사이트


앞서 슬리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데뷔 때부터 10년을 함께한 소속사와 분쟁을 벌이고, 현재 전속 계약이 해지된 상황"이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번 소송에 대해 "경제적으로 변호사 비용도 부담하기 너무 힘든 상황이었기에 정말 마지막까지 참으려고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회사 채권자에게 방송 출연료까지 압류를 당하면서,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결국 소송을 진행하기로 마음먹게 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