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오 가르마 하고 '조각 같은 옆태' 자랑한 오늘자 엑스원 한승우

인사이트Twitter 'apricity_sw'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엑스원의 리더 한승우가 조각 같은 미모를 과시했다.


21일 오후 그룹 엑스원은 해외 일정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엑스원 멤버들은 배웅을 위해 모인 팬들에게 밝은 미소로 인사를 전했다.


그중에서도 리더 한승우는 깔끔한 사복패션을 과시해 공항을 함성소리로 가득 메웠다.


인사이트Twitter 'SWeetHeart9412'


한승우는 흰 티에 트렌치코트, 청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데뷔 초부터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해온 한승우는 이날도 역시 완벽한 사복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한승우는 무대에서의 강렬한 모습과는 또 다른 수수한 매력을 어필했다.


인사이트Twitter 'papermoon1224'


하지만 그의 옆태만큼은 여전히 화려했다. 그는 높이 솟은 콧대와 베일 듯한 턱 선으로 조각 같은 옆태를 자랑했다.


남성미가 가득 느껴지는 한승우의 옆태에 누리꾼은 "승우 콧대는 볼 때마다 놀란다", "와 옆태 정말 조각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승우가 속한 엑스원은 데뷔곡 'FLASH'로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열띤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blueblood_sw'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omewhere1224'


인사이트Twitter 'snowsherbet_sw'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