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매춘부'야···궁금하면 너가 해볼래?"라 말한 연세대 교수

인사이트서울시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노예 할머니를 매춘부로 보는 게 옳은 시각이냐"고 묻는 연세대 학생의 질문에 연세대 A 교수가 "궁금하면, (학생이) 한 번 해볼래요?"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21일 프레시안은 연세대 사회학과에 재직 중인 A 교수가 강의 중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매춘부에 비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교수는 학생들에게 "현재 성산업 종사자 여성들은 살기 어려워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성매매에 나선다"면서 "과거(일제 강점기)에도 그랬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서울시


A 교수의 강의는 지난 19일 있었고, 서울대 이영훈 전 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의 내용일 옳다는 점을 학생들에게 주지시키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교수의 생각이 옳다고 지지했다고 한다. 즉 일본군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라 자발적 매춘을 한 것이라는 게 맞는 주장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A 교수는 "대한민국 사람들이 왜 거짓을 자꾸 확대재생산해서 여러 문제를 만드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는 게 강의를 수강한 학생의 전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춘이 도덕적으로 잘못됐지만, 일본 정부에게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도 잘못됐다"


A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주장도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은 북한 추종 단체인데 할머니들을 교육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일본은 한반도에 철도를 깔고, 공장을 세우고 공업 선진화를 하려 했다고 설명하면서 식민지 지배를 긍정적으로 봐야 한다는 뉘앙스의 주장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