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동참해요"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비맥주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오비맥주가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서울시가 주최하는 '2019 서울 차 없는 날'을 맞아 오는 22일 세종대로 덕수궁 부근에 황사·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 차 없는 날'은 서울시가 '세계 차 없는 날(9월 22일)'을 맞아 기후변화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승용차 대신 자전거, 지하철 등 친환경 교통수단을 이용하자는 취지로 마련한 시민참여 행사다.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일요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를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해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인사이트몽골서 10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 사진 제공 = 오비맥주


오비맥주와 푸른아시아는 22일 오전 10시부터 18시까지 체험 부스를 열고 사진전을 통해 황사·미세먼지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을 소개한다.


시민들이 사막화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일상생활 속 친환경 생활습관을 카드에 적고 몽골의 사막화 지도에 카드를 붙이는 활동도 벌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비맥주


'카스 희망의 숲'은 오비맥주가 2010년부터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등 동북아시아 사막화 방지와 건강한 생태계 복원을 위해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2014년에는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으로부터 '생명의 토지상'을 수상해 바람직한 환경모델로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