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킨라빈스, 7년 만에 아이스크림 가격 11.6% 인상

인사이트Instagram 'jaehong_ap'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갖가지 맛으로 아이스크림 덕후들의 사랑을 받는 배스킨라빈스가 7년 만에 가격을 올린다. 


20일 배스킨라빈스는 오는 23일부터 아이스크림 및 아이스크림 음료 제품 18종의 가격을 평균 11.6% 인상한다고 밝혔다. 


배스킨라빈스가 제품 가격을 조정하는 것은 2012년 10월 이후 6년 11개월 만이다.

 

인사이트Instagram 'baskin_noryangjin'


이번 가격 인상으로 인해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싱글 레귤러(115g)는 2,800원에서 3,200원으로, 파인트(320g)는 7,200원에서 8,200원으로 오른다. 


아이스크림 케이크, 디저트, 커피, 아이스크림을 사용하지 않는 일반 음료 등의 가격은 동결이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원재료비, 임대료 상승 등에 따라 가맹점 부담이 가중돼 약 7년만에 가격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좋은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스킨라빈스의 가격 인상 소식에 누리꾼들은 "갑작스러운 인상이네", "어차피 할인 많이 해서 괜찮을 듯", "약간 부담스러워 지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askinrobbinskorea'


인사이트Instagram 'yuj_s_blosso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