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사람이 제 이어폰을 가위로 자른 후 '에어팟'을 내밀었습니다. 화 내야 할까요?"

인사이트YouTube 'ThatWasEpic'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당신이 이어폰으로 유튜브를 보고 있는데 누군가 갑자기 연결 선을 잘라 버렸다고 상상해보자.


생각만 해도 어이가 없고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그런데 만약 선을 자르고 난 뒤 미안해하면서 '에어팟'을 선물해준다면 기분이 어떨까.


지난달 28일 몰래카메라 전문 콘텐츠를 다루는 해외 유튜브 채널 'ThatWasEpic'에는 몰래카메라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atWasEpic'


이날 올라온 몰래카메라 영상은 사람들의 이어폰을 자르고 그다음에 에어팟을 선물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영상에서 유튜버는 거리나 도서관, 공원 등의 벤치에 앉아 유선 이어폰으로 영상을 보거나 음악을 듣고 있는 사람들에게 다가갔다.


그런 뒤 아무런 예고도 없이 그들의 이어폰 연결 선을 가위로 싹둑 잘랐다.


처음 보는 사람의 충격적인 행동에 사람들은 깜짝 놀라 크게 당황해했다. 졸지에 이어폰을 쓰지 못하게 됐으니 말이다.


"도대체 왜 이런 짓을 하는 거냐"고 묻는 사람부터 욕설을 내뱉는 사람까지 반응은 다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atWasEpic'


이들의 현실적인 반응을 지켜보던 유튜버는 이후 품에서 새 에어팟을 꺼내 사람들에게 하나씩 건넸다.


그러자 사람들은 떨떠름한 표정에서 놀라운 감탄사를 내뱉었다. 활짝 웃으며 설레하는 이들도 있었다.


약 20만 원 정도 하는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을 선물 받게 된 사람들. 유튜버의 짓궂은 장난에 상했던 감정이 눈 녹듯 사라졌는지 이들의 얼굴은 곧 화색으로 가득 찼다.


해당 몰래카메라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고품질의 값비싼 이어폰은 자르지 않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만약 당신이 이 몰래카메라를 당한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 것 같은가.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atWasEpic'


YouTube 'ThatWasEpi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