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타투'한 여성과 '백허그'하고 있는 CCTV 사진 나와 실검 장악 중인 정국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방탄 멤버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화제로 떠올랐다.


공개된 사진은 CCTV 캡처 화면으로 한 카페에서 남성과 금발머리 여성이 백허그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서 남성과 여성은 지인과 함께 술자리를 가지기도 했다.


인사이트


사진을 본 누리꾼은 인상착의를 고려했을 때 방탄소년단 정국인 것 같다는 주장을 내놨다.


또 정국이 금발머리 여성과 커플 타투를 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최근 정국은 손등에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ARMY)를 새기고, M자 위에 'J'를 새겼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심지어 금발머리 여성도 정국과 같은 위치에 '나이스'(NICE)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은 사진 속 여성의 이니셜이 'MJ'이고, 두 사람이 '커플 타투'를 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한편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 열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명백히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Twitter 'youthJK_97'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