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정국 열애설' 터진 뒤 아미에 괜히 '상욕' 먹어 리얼 화난 해쉬스완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때아닌 곤욕을 치르고 말았다.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방탄 멤버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속속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카페에서 남성이 뒤에서 여성을 안고 줄을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인상착의를 고려해 방탄소년단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고, 몇몇 이들은 해쉬스완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이에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진을 게재하며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 물어보셔서"라고 직접 해명했다.


그렇게 일단락될 것 같았던 이 사건은 정국의 팬들이 사진을 내려달라고 요청하면서 다시 이어졌다.


팬들 입장에서는 해쉬스완이 문제의 사진을 공개함으로써 방탄소년단 정국이 계속해서 열애설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팬들이 "당신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가사를 쓰지 말아 달라"라며 조롱까지 했다는 점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결국 해쉬스완은 정국 팬들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어쩌라는 거야"라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미 외국에서 잘 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었다.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고 분노

했다.


해당 사건을 두고 설전이 지속되자 해쉬스완은 오늘(17일) 오전 다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거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정국의 열애설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