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오' 가르마하고도 치명적 퇴폐미 뽐내는 '긴머리' 류준열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류준열이 또 하나의 레전드 화보를 만들어 냈다.


16일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는 류준열과 함께 진행한 10월호 화보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류준열은 '남친룩'을 입고 본인 특유의 훈훈함을 한껏 뽐냈다.


화보 속 류준열은 음악을 감상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류준열은 롱패딩과 후드티부터 니트, 가디건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옷을 모델 못지않게 완벽히 소화해냈다.


평소 스타일리시한 사복 패션으로 유명한 류준열의 패션 감각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사진이었다.


특히 못 본 새 많이 길어 오대오로 갈라진 머리는 류준열만의 치명적인 퇴폐미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그는 헤어스타일에 딱 어울리는 나른하면서도 섹시한 눈빛으로 여심을 마구 뒤흔들었다.


이날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요즘은 해외에서 '한 달 살기' 같은 걸 해보고 싶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류준열은 영화 '도둑들', '암살'의 최종훈 감독, 배우 김태리와 함께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