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피는 알바생 근무 시간 추가 "공평하다 vs 너무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gettyimagesBank, (우)영화 '카트'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근무시간 중에 옥상이나 건물 밖으로 담배를 피우러 나갔다 들어오는 흡연자들이 많다.


묵묵히 자리를 지켜 일하는 직원이라면, 흡연하느라 들락날락하는 동료가 얄미울 수 있다.


이런 가운데 한 알바생이 흡연하는 동료에 불만을 품고, 흡연 알바생의 근무 시간을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해 누리꾼들의 논쟁을 일으켰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매일 담배를 피우며 '자체 휴식'을 하는 알바생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글을 작성한 알바생 A씨는 흡연자가 일평균 비흡연자보다 30~40분 더 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흡연자의 근무시간을 늘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비흡연자의 고용환경 및 형평성을 위하여 흡연을 위한 이동시간을 1회당 15분으로 제한하고, 해당 시간은 업무시간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흡연을 하기 위해 4회 자리를 비웠다면 '4회X15분'으로 계산하여 1시간을 추가적으로 근무를 이행한 후 퇴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흡연을 위해 이동할 경우 사전 보고를 통해 승인을 받아야 가능하다는 조건을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언급한 '흡연 시 추가 근무'는 실제 '라그나로크'로 잘 알려진 게임사 그라비티가 지난해 시행하려고 내걸었던 회사 정책이다.


당시 사내에 공지되자마자 논란이 일어 철회까지 했던 사안인데, A씨는 그 정책을 흡연하는 알바생에게 적용해야 된다고 주장한 것이다.


해당 글에 누리꾼들은 "공평하다"와 "너무하다"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먼저 A씨의 주장에 공감하는 이들은 "흡연 핑계로 얼마나 농땡이 쳤으면 저러겠어. 이해한다", "나가서 담배만 피냐. 온갖 수다 다 떨고 핸드폰 하고 들어오느라 30분은 기본이다. 15분이면 많이 봐준 거다", "흡연하러 나간 동안 업무는 남은사람 몫인데 시간 추가하면 공평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너무하다", "비흡연자를 그만큼 일찍 퇴근시켜라" 등의 의견을 내보인 이들도 많았다.


당신이라면 흡연자들의 추가 근무를 찬성하겠는가 반대하겠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