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난 단독 대통령 기록관 원하지 않는다"···백지화 지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계획에 격노하며 백지화를 지시했다.


11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는 2022년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을 만들겠다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발표에 대한 문 대통령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고, 그 배경을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당혹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나는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단호한 어조로 불같이 화를 냈다고 한다.


인사이트통합 대통령기록관 / 행정안전부


앞서 지난 10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기록물을 보관하는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계획대로라면 총 172억원의 예산이 들 예정이었으며, 개별 기록관은 역대 대통령 처음이다.


국가기록원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건립할 계획이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정부는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기념관을 연계해 대통령 관련 문화기관으로서 위상을 세울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