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없이 남경들만 오자 단체로 웃통 벗고 '노출 시위' 하는 톨게이트 수납원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톨게이트 요금 수납 여성 노동자들이 이틀째 경북 김천의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 중이다.


이런 가운데 10일 오전 경찰이 해산에 나서자 여성 노동자들이 상의를 탈의하고 "몸에 손대지 말라"며 경찰에 저항했다.


농성 현장이 담긴 사진에는 여성 노동자들이 상의 속옷만 입은 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500여 명의 남성 경찰관들은 이들에 손을 댈 수 없어 이 모습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앞서 한국도로공사는 대법원에서 톨게이트 노동자 불법 파견 확정판결을 받고도 판결 당사자만 직접 고용을 하고 나머지의 노동자들을 상대로 한 소송은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민주노총 조합원 300여 명은 전날인 9일 오후 4시께 도로 공사 본사를 점거하고 이강래 도로 공사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법원 판결대로 요금수납 노조원 1,500명을 본사가 즉각 고용하라"라며 이강래 도로 공사 사장의 답을 받을 때까지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농성장에서는 경찰과 마찰로 인한 부상자도 속출했다.


농성자들과 합류하기 위해 이날 오전 도로 공사 본사에 도착한 서울톨게이트 노조원들이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 5~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또한 본사에 있던 노동자들도 해산을 시도하는 경찰과의 몸싸움으로 7~9명이 다치는 등 노동자 24명이 탈진과 호흡곤란, 요통 등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