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 줄줄 '비염' 그대로 방치하면 '주걱턱' 돼서 얼굴 더 커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턱이 주걱처럼 나와 미용적 측면에서 좋은 인상을 주지 못한다는 주걱턱. 


통상 주걱턱은 '외모'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유전적 요소가 강해서 생긴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한국인은 유전적 요소로 주걱턱이 발생할 확률이 매우 적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삼성서울병원 치과 교정과 교수팀은 2년여에 걸쳐 100명의 턱 교정 수술을 받은 주걱턱 환자와 그 가족 3,777명을 대상으로 유전 성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주걱턱은 유전과 상관성이 매우 낮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MBC '복면가왕', (우) GOM TV '쇼 챔피언'


교수팀은 주걱턱 환자 가족 중 부모, 조부모 등 3대에 걸쳐 같은 증상을 가진 사람을 일대일 면담, 사진을 통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한국인의 주걱턱은 유전보다는 여러 가지 환경 요인이 더 큰 변수로 작용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는 주걱턱이 유전이 아닌 비염이나 축농증 등의 질병에 의해서 발생할 확률이 훨씬 높다는 이야기다.


한 치과의사는 "아직까지도 학계에서는 주걱턱의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많은 연구에서 환경적 원인과 유전적 원이 합쳐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와썹맨-Wassup Man'


이어 "환경적 요인 중에는 평소 아래턱을 자꾸 내미는 습관이나 이비인후과 질환이 있는 경우 등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주걱턱은 부정교합이 가장 기본적인 증상이고 위턱이 아래턱보다 더 발달한 경우, 사각 턱 그리고 긴 턱으로 얼굴이 길어 보이는 경우가 있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성장기 이후에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