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홍대 폭행사건' 일본인 피해자 치료비, 전액 지원하겠다"

인사이트피해 여성 A씨 트위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찰이 지난달 홍대 길거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한 일본인 피해자의 치료비와 항공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6일 헤럴드경제는 "지난 8월 말 경찰이 '홍대 일본인 폭행사건' 피해자인 일본인 여성 A(19)씨에 대한 지원책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원내용은 출국 전까지 소요된 치료비와 폭행 사건으로 인한 귀국 항공비 취소 비용 등으로, 이 중 치료비 지원액은 147만원이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 피해자 지원책의 일환"이라며 "외국인 피해자의 경우에도 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치료비, 숙박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매체에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경찰은 가해자 한국인 남성 B(33)씨를 폭행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B씨는 지난달 23일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A씨에게 즉석만남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A씨를 성적으로 비하하고 폭행했다.


A씨는 폭행 이후 목과 오른팔 마비 증상을 호소했으며 지난달 27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일본으로 귀국한 상태다.


한편 A씨는 유튜브에서 한류를 전파하는 데 온 힘을 쏟고 있는 유튜버다. 주로 K-뷰티(K-Beauty)와 K-푸드(K-Food) 등을 소개해왔다.


인사이트피해 여성 A씨 트위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