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이 휴가 중 '약 빨고' 만든 슬픈 '삼겹살송'

인사이트YouTube 'HEADLINER'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즉석으로 부른 노래에서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지난 2일 정국은 방탄소년단 트위터를 통해 "밥 도착하기 전 흥얼거림"이라며 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정국은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팬들에게 안부를 전했다.


정국은 "우리 아미(팬클럽) 지금 뭐하고 있나요. 저는 지금 밥 먹으려 해요"라며 노래를 부르듯이 말했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이어진 영상에서 정국은 바이브레이션까지 넣으며 "삼겹살을 시켰어요. 여러분도 같이 삼겹살 해요", "이거 먹고 나서 인증샷 남길게요. 여러분도 한 장씩 남겨줘요"라고 노래를 불렀다.


정국은 특히 마지막 영상에서 "저는 이거 다 먹고 트위터 보고 바로 자러갈 거예요. 여러분도 맛있게 먹고 '꿀잠' 자세요"라며 폭발하는 가창력을 보여줬다.


정국이 총 4개의 영상을 통해 흥얼거린 멜로디는 이어서 들으면 마치 한 곡의 명품 발라드를 듣는 듯한 기분이 들게 했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이후 정국은 약속대로 본인이 먹은 배달 삼겹살 인증샷을 올려 팬들과 소통했다.


정국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돋보이며 듣는 이를 설레게 하는 '삼겹살 송'은 하단 영상에서 들을 수 있다.


한편 정국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현재 데뷔 후 첫 장기 휴가를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