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바자회·마지노선' 한국어라 우기는 무식한 친구랑 손절하고 싶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VER TV '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야 비닐이 어떻게 영어냐? 한국어지. 그럼 바자회도 영어냐?"


그렇다. 비닐은 영어다. 스펠링은 'Vinyl'. 바자회 또한 'Bazaar'로 영어권 국가에서 우리와 똑같이 바자회란 뜻으로 쓰인다.


A씨는 자꾸만 이 단어들이 한국어라고 우기는 친구 B가 창피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B씨는 찾아보지도 않고 끝까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A씨가 사전에 검색한 화면을 보여주자, 그제야 B씨는 "아 진짜였네?"라며 멋쩍어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사전 캡처 화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처럼 의외로 꽤 많은 사람들이 '외국어'인 줄 모른 채 사용하고 있는 단어들이 올라와 충격을 줬다.


해당 글에는 우리가 일상 속에서 하루에도 몇 번씩 쓰고 말하는 단어들이 상당히 많았다.


비닐과 바자뿐만 아니라 물을 가두어 두는 '댐', 놀이터에 있는 '시소',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그리고 나무 사이에 걸어 편안히 누울 수 있는 '해먹' 모두 영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VER TV '플레이리스트'


영어뿐만 아니라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독일어 등도 우리 자신도 모르는 사이 자주 사용한다.


'망토', '멜랑꼴리', '고무', '마지노선' 모두 프랑스어이며 '빵'은 포르투갈어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외국어라는 걸 오늘 처음 안게 너무 많다", "내가 이렇게 무식했나?", "내가 이렇게 외국어를 많이 쓰고 있었다니", "시소가 영어라니 충격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외국어인 줄 알았지만 의외로 한자인 경우도 있다. '사이비', '포도', '귤'은 모두 한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