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은단오 역할 위해 '단발'로 싹둑 자른 김혜윤

인사이트Instagram 'hye_yoon1110'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혜윤이 연기를 위해 머리카락을 싹둑 잘랐다.


이번 달 방영될 예정인 웹툰 원작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김혜윤은 주인공 은단오 역을 맡았다.


이에 김혜윤은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하기 위해 길었던 머리카락을 자르며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원작 웹툰 속 은단오는 짧은 머리가 특징인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긴 머리 시절의 김혜윤 / 싸이더스HQ 


김혜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서 '중단발' 머리를 한 채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머리가 짧아지면서 김혜윤은 한층 더 화사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김혜윤은 상큼한 미소를 지을 때마다 '과즙미'를 발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e_yoon1110'


머리를 뒤로 묶은 김혜윤의 최근 모습은 영락없는 캠퍼스 여신 비주얼이었다.


누리꾼은 김혜윤의 색다른 면모에 "뭘 해도 다 잘 어울린다", "단발로 자르고 싶게 만든다", "지금 머리 박제해줬으면 좋겠다" 등 열광했다.


한편 김혜윤과 함께 배우 이재욱,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 등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이번 달 MBC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 방영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e_yoon1110'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