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인맥 힙합킹'이라며 솔직하게 인정한 '쇼미8' 스윙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래퍼 스윙스가 자신을 향한 누리꾼의 비판을 받아들였다.


29일 래퍼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한 장과 함께 "인맥 힙합 킹"이라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수많은 관중 사이에서 공연을 하고 있는 스윙스의 모습이 담겼다.


본업에 열중한 스윙스의 모습과 함께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인맥 힙합 킹"이라는 짧은 문장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스윙스가 이 같은 문장을 남긴 이유는 최근 그가 프로듀서로 출연 중인 Mnet 'Show Me The Money 8'에서 불거진 의혹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스윙스는 래퍼 지조(민주홍)를 탈락시키고 자신과 친분이 있는 유자를 합격시켜 '인맥 힙합'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스윙스는 자신을 향해 쏟아지고 있는 비판에 대해 인정하는 태도를 보였지만 그의 행보에 누리꾼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왜 스윙스한테만 논란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비난하는지 모르겠다. 따지고 보면 스윙스랑 친한 사람들 중에 탈락한 사람도 많다"라며 스윙스를 옹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런 식으로 쿨한 척 넘어가려 하지 마라. 비판을 받아들일 줄도 알아야지"라며 쓴소리를 날렸다.


한편 스윙스는 앞서 선보였던 Mnet 'Show Me The Money 8' 프로듀서 공연에서도 진부함 정석이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과연 '인맥 힙합' 논란의 중심에선 스윙스와 'Show Me The Money 8'이 앞으로 어떤 그림을 그려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