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연기도 본업'이라 할만한 아이유의 역대 필모그래피 6

인사이트왼쪽부터 KBS2 '프로듀사', tvN '호텔 델루나',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가수 아이유가 배우 이지은으로 완벽히 자리매김했다.


최근 방영 중인 tvN '호텔 델루나'가 날을 거듭할수록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그 와중에 작품의 주연인 아이유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08년 '미아'로 데뷔한 아이유는 이후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명실상부 원탑 솔로 여가수로 자리 잡았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아이유는 연기로도 영역을 넓히며 가창력 못지않은 연기력을 뽐내왔다.


이제는 연기가 본업이라 해도 손색없을 만한 아이유의 역대 필모그래피를 함께 만나보자.


1.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tvN '호텔 델루나'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서울 시내 한복판의 낡은 호텔인 호텔 델루나를 운영하면서 생기는 특별한 일을 그린 작품이다.


최근 뜨거운 인기를 누리며 방송 중인 tvN '호텔 델루나'에서 아이유는 천년 묵은 귀신인 장만월 역을 맡았다.


극중 사치스러운 사장 장만월을 연기하기 위해 아이유는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또 그 화려함에 뒤지지 않은 아이유의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 역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중이다.


2. 드림하이


인사이트KBS2 '드림하이'


아이유는 KBS2 '드림하이'에 출연하며 처음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했다.


'드림하이'는 출신과 배경, 처한 상황이 각각 다른 아이들이 예술 사관학교 기린예고에 입학해 자신의 재능을 발전시키며, 끝없는 도전을 통해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하는 과정을 그린다.


극중 아이유는 가창력은 뛰어나지만 통통한 외모가 콤플렉스인 김필숙을 연기했다.


이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아이유는 특수분장까지 동원했지만, 그의 독보적인 귀여움만큼은 감출 수가 없었다.


3. 프로듀사


인사이트KBS2 '프로듀사'


지난 2015년 방송된 KBS2 '프로듀사'에 출연한 아이유는 훨씬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프로듀사'는 KBS 예능국 고스펙 허당들의 이야기를 실감 나게 그린 작품으로, 아이유는 극중 데뷔 10년 차 가수인 신디 역을 맡았다.


아이유는 어린 나이부터 산전수전을 다 겪은 인물 '신디'를 연기하며 이전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아닌 까칠함으로 또 한 번 팬들을 '입덕'시켰다.


뿐만 아니라 극 중에서 백승찬 역을 연기한 김수현과도 달달한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대리 설렘을 안기기도 했다.


4.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인사이트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아이유는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로 사극에 처음 도전했다.


중국 드라마 '보보경심'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에서 아이유는 현대에서 고려로 타임 슬립하게 된 '해수'를 연기했다.


고려 시대로 돌아간 아이유는 고운 한복을 차려입은 채 수려하고 청아한 자태를 유감없이 뽐냈다.


해당 작품에서 인연을 맺은 이준기는 최근 tvN '호텔 델루나'에 깜짝 출연하며 꾸준한 우정을 과시했다.


5. 나의 아저씨


인사이트tvN '나의 아저씨'


지난 2018년 방송된 tvN '나의 아저씨'에 출연한 아이유는 '이지안'을 연기하며 또한 번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나의 아저씨'에서 아이유는 과거 연이어 찾아온 불행들로 거칠게 살게 된 이지안으로 분해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마지막 장면에서 이선균(박동훈 분)과 악수를 나누며 희미하게 웃던 아이유의 모습은 아직까지도 많은 시청자에게 회자되고 있다.


6. 페르소나


인사이트영화 '페르소나'


브라운관을 완벽하게 점령한 아이유는 이제 스크린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아이유의 첫 영화 작품인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인 아이유를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단편 영화 4개로 구성됐다.


해당 작품에서 아이유는 4인의 감독을 통해 질투쟁이 소녀부터 낭만적인 숙녀로 변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