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 씹으면 딸기잼 줄줄 터져 앉은 자리서 순삭했던 추억의 풍선껌 '부푸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학창 시절 '껌' 좀 씹었다는 이들에게 도대체 그 껌이 무슨 껌이었냐고 물어보자.


아마 포스 뿜뿜하던 그 당시 자신들의 모습과 대조적인 귀염뽀짝의 끝판왕 '부푸러'를 먹었다고 할 것이다.


부푸러는 씹으면 씹을수록 말랑해지는 매력을 지녀 200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모았던 껌이다. 


그래서 그런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추억의 껌 '부푸러'를 잊지 못하는 이들의 공유 글이 속속 올라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eun_d_13'


많은 이들이 부푸러를 그리워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아마 껌 안의 달콤한 잼이 한몫할 것이다.


한입 크기의 네모난 껌을 씹는 순간 안에서 터져 나오는 달달한 시럽 잼이 입안을 헤집어놨기 때문이다.


사실상 이 잼을 맛보기 위해 부푸러를 일부러 사 먹는 이들이 있었을 정도니 말 다 한 셈이다.


또한 압도적인 크기의 풍선도 이들의 추억을 자극한다. 손으로 눌릴 정도로 말캉해 불면 불수록 풍선이 크게 불어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부푸러를 본 누리꾼들은 "학교 갈 때마다 사 먹었는데", "딸기맛이 최고였음", "다시 안 나오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charmvely'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Instagram 'thisisv9b9'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