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들이'하면서 '배달음식' 잔뜩 시켜놨다고 친구들이 화내는데, 제 잘못인가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완벽한 타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새집으로 이사를 한 다음 가족, 친지, 지인 등을 불러 잔치를 여는 걸 보통 '집들이'라고 한다.


집들이에서 가장 중요한 건 아마도 집들이 음식일 것이다. 포털 사이트에 집들이를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집들이 메뉴', '집들이 음식, '집들이 음식 메뉴' 등이 함께 나온다. 


그만큼 집들이를 준비하는 이들에게 음식 장만은 가장 힘든 일 중 하나다. 


또한 집들이할 때 가족과 친지, 직장 동료, 친구들을 따로 불러 진행하기 때문에 여러 번 음식을 준비해야 하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에는 '배달음식'으로 집들이를 하는 사람들도 크게 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었다. 문제는 한 장의 사진이었다. 


집들이 음식으로 소개된 해당 사진 속에는 갖가지 음식이 즐비하다. 정말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많은 음식이 준비돼 있다. 


하지만 모두 배달 음식이다. 준비된 음식들은 사각의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가지런히 정리돼 있고 용기 가장자리에는 포장 비닐도 붙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이 사진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새집에 손님들을 초대하는 자리인데 저렇게 배달음식으로만 상을 차리는 건 무성의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푸짐하고 먹을 것도 많다며 배달음식을 찬성했다. 


이들은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이해가 안 된다"라며 어중간한 음식을 해서 맛없는 것보다 차라리 배달 음식이 낫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한 누리꾼은 '성의'의 문제라며 "배달음식까지는 괜찮지만 일회용 포장 용기를 그대로 내놓는 건 아니다. 최소한 그릇에 옮겨 담는 성의는 필요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