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스카치테이프'를 입에 넣어본 어르신은 조용히 손을 들어주세요

인사이트Instagram 'manizzing'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뭔가를 붙일 때에만 쓰는 줄 알았던 스카치테이프를 입에 넣어본 어르신(?)이 있다면 조용히 손을 들어보자.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추억의 테이프과자'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속속 등장하며 누리꾼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테이프과자의 정식 이름은 '오부라이트롤'로, 아폴로, 차카니, 밭두렁 등과 함께 1990~2000년대를 주름잡았던 간식이다. 


스카치테이프 모양과 매우 비슷하게 생겼으며, 노랑, 분홍, 초록 등 색깔도 다양해 골라 먹는 재미가 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hank_u_chloe'


테이프과자는 손바닥 안에 쏙 들어오고도 남는 아주 작은 크기다. 


동그랗게 돌돌 말려 있는 형태로,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아 무한대로 들어간다. 


양이 많아 보인다고 해서 생각 없이 먹다간 금세 바닥나버린 테이프과자를 발견할 수 있다. 


누리꾼들은 "세상에 완전 추억의 군것질", "지금도 먹을 수 있나", "혀에 달라붙는 게 포인트였는데"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옛날 군것질을 파는 가게에 들른다면 이 테이프과자를 득템해보는 건 어떨까. 어린 시절의 추억에 푹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__peachblu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