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 10경기' 모두 적중해 단돈 5천원으로 '8천 2백만원' 번 사람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강력한 우승 후보 첼시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한 레스터 시티, 라이벌 팀을 만나 4:0이라는 화끈한 골잔치 벌인 RB 라이프치히.


각자 생각하는 승자는 다르겠지만 지난주 진행된 축구 경기의 진정한 승자는 '이 사람'인 듯하다.


19일 한 누리꾼이 경기 승패에 돈을 거는 스포츠토토(프로토)를 통해 단돈 5천 원으로 약 8천 2백만 원을 버는 기염을 토했다.


66회차 프로토에 응모한 그는 지난 18일 오후 7시에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시작으로 총 10경기의 승부를 예측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단돈 5천 원을 베팅한 그는 승부 예측이 어려운 경기들에도 돈을 거는 대담함을 보였다.


실제 10경기 중 무승부만 5개가 될 정도로 지난주 경기들의 승부 예측은 쉽지 않았다.


오늘(19일) 새벽 4시께가 돼서야 끝난 경기에서 그는 예측한 10경기를 모두 맞춰내는 기적을 달성했다.


예상 적중 배당률은 16,522배로 5천 원을 베팅한 그는 무려 8천 2백만 원에 달하는 적중금을 받게 됐다.


엄청난 확률을 뚫어낸 그의 프로토 결과에 누리꾼들은 "미래에서 왔나 보다", "저게 되네", "무승부만 5개를 맞췄다" 등 부러움 섞인 반응을 보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