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부쩍 '강간'을 하고 싶다" 직접 배달하며 고객 '만나는' 등촌동 떡볶이집 사장이 올린 글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 배달 어플에서 '맛집 랭킹' 1위에 오른 떡볶이집 사장이 고객들을 성희롱하는 트위터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서 한 떡볶이집을 운영하는 남성의 트윗글이 캡처돼 올라왔다.


캡처된 트윗글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해당 남성 A씨는 일말의 거리낌도 없이 성희롱 가득한 글을 마구 올렸다.


"마음 같았으면 팬티 벗고 박X드리려고 했는데", "요즘 부쩍 강간이란 것을 해보고 싶다", "눈은 가슴만 쳐다보고 있었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더해 "베달이요? 결제는 카드세요? 현금이세요? 보X세요?"라는 글도 올렸다. 모두 다 자신의 가게에서 떡볶이를 주문한 고객이 대상이 됐다.


모든 글 하나하나가 충분히 당사자에게 모욕감을 줄 만한 글이다. 이를 아무렇지 않게 배설했다는 점이 큰 충격을 준다.


충격적인 사실은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주문하는 사람의 전화번호를 쉽게 취득할 수 있도록 '안심번호 해제'를 대놓고 요구했다.


"박X드리려고 했다", "다음에 또 봬요"라는 등의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사람이 고객의 휴대폰 번호를 가지고 있을 경우 어떤 행동을 할지는 쉽게 가늠이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대놓고 #섹트 #일탈 # 오프 #건오 #상황극 #노예 등을 해시태그했다. 자신의 변태적 성향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


이 캡처 사진은 온라인 공간에 올라오자마자 삽시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이곳저곳으로 퍼져 나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A씨는 해명글을 올렸다.


A씨는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려 죄송하다"면서 "친구들과 시작한 장난이 이렇게 될 줄 몰랐고, 생각이 짧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께 정말 죄송하고, 본사 및 다른 지역 점주분들께도 죄송하다"며 "저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와 관련해 해당 떡볶이 가게 본사는 A씨의 가게를 현 시간부로 영업 정지 조치했다. 또한 정확한 사안 파악 후 가맹 계약에 의거해 조치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본사 홈페이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