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설' 한 달 만에 복귀해 얼굴 크기만 한 '킹타이거 새우튀김' 순삭해버린 쯔양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얼마 전 불거진 '일진설'로 정신병원 입·퇴원 확인서를 공개하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던 쯔양이 다시 엄청난 먹방으로 돌아왔다.


지난 16일 쯔양은 무려 40cm에 달하는 킹타이거새우 튀김에 족히 3인분은 되어 보이는 우동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


얼굴만 한 사이즈의 새우튀김을 들고 토마토소스와 크림소스에 푹 찍어 본격적인 먹방을 시작한 쯔양은 "맛없으면 어떡하지 했는데 진짜 맛있다. 대박이다"라면서 "간도 짭짤하고 딱 좋다"고 웃어 보였다.


얼마나 맛있는지 중간중간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감탄사를 연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또 쯔양은 킹타이거 새우의 거대한 머리를 야무지게 뜯어 먹기도 했다.


스케일이 다른 먹방 유튜버로 이름을 알린 쯔양답게 이날 영상에서 그는 먹방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산더미처럼 쌓여있던 새우튀김과 우동을 모두 해치웠다.


웬일인지 새우 머리 두 개를 남긴 쯔양은 "새우 머리 두 개는 덜 익어서 다시 익혀서 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새우튀김 하나만 먹어도 배부른데 엄청나다", "진짜 바삭하게 잘 튀겨진 것 같아서 군침이 나온다", "섬네일만 보고 새우튀김 확대한 건 줄 알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쯔양 돌아왔구나!!", "다시 밝게 웃는 모습 봐서 팬으로서 기분이 좋다", "더 밝아지셨네요. 오늘도 먹방 보고 힐링합니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아래 영상으로 쯔양의 먹음직스러운 킹타이거새우튀김과 우동 먹방을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한편 지난달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쯔양과 동창생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이 "쯔양은 과거 양아치 일진이었으며 사고를 쳐 강제전학도 당했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후 쯔양은 "단 한 번도 학우에게 학교폭력이나 따돌림 등의 행동을 한 적 없다"라고 해명하며 학교에 잘 적응 하지 못해 정신병원까지 다녔다며 자신의 입·퇴원기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쯔양은 댓글을 통해 "너무 지쳐 쉬고 싶다. 최소 1~2주 만이라도 쉴 시간을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해 이후 잠시 휴식기를 가졌다.


YouTube 'tzuyang쯔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