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누리꾼이 광복절 일본 강타하는 태풍 '크로사' 이름에 담은 의미

인사이트태풍 '위파' 당시 일본 모습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엄청난 피해를 줄 것으로 보이는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찾아가는 가운데, 태풍 이름의 의미가 눈길을 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세력을 더 키운 상태로 광복절인 15일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크로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


크로사가 일본을 강타한다는 소식에 태풍 크로사 이름의 뜻도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상청


크로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학'을 뜻한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한 누리꾼은 '학'이라는 이름에서 이순신 장군의 '학익진'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학익진은 이순신 장군이 한산도 앞바다에서 왜군을 섬멸할 때 펼쳤던 진으로 학의 날개 형태를 닮은 모양이다.


이는 우리의 염원이 8월 15일 광복절에 한 마리 '학'이 되어 일본을 향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태풍 '위파' 당시 일본 모습 / GettyimagesKorea


사실 근거 없는 이야기지만, 한일 갈등이 심각한 상황이기에 이러한 주장은 누리꾼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한편 태풍 크로사가 열도에 접근하면서 벌써 크고 작은 사고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크로사의 영향으로 서일본과 동일본 해안가 지역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